모든 문제를 내가 해결할 필요는 없다

프로그래머는 버그가 발생하면 그 원인을 찾고 해결하는데 익숙합니다. 무언가 잘 동작되지 않으면 원인을 찾는데 그치지 않고 문제를 직접해결하게 되기도합니다.

그런데 회사에서 일을 할 때는 모든 문제를 꼭 내가 해결할 필요가 없다는 말을 적고 싶습니다. 해당 컴포넌트를 담당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에게 버그 리포팅을 할 수도 있을 것이고, 뭐가 잘못된건지조차 알 수 없다면 담당자에게 문의를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.

만약 담당자에게 일을 넘기지 않고 자신이 직접 문제를 해결하려하면 결국은 내 일의 진행이 늦어질 우려가 있습니다. 담당자에게 일을 넘기면 또 다른 할일을 그 시간에 처리할 수 있을텐데, 혼자 문제를 해결한다고 귀중한 내 시간을 써버리게 되기 때문입니다.

해당 부분의 담당자에게 일을 넘기는건 담당자에게도 득입니다. 담당자이니 당연히 해야할 일을 하는 것인데다가 다른 팀이 자기 컴포넌트를 잘 쓰게 도와주게되는 것이므로 자신의 임팩트가 커지게되는 셈이기 때문입니다.

반면에 내가 해당 컴포넌트를 고치는건 훌륭한 사용자가 되는 길이기는 하지만 자신에게는 큰 득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. 앞서 말한 기회비용의 측면, 즉 내 프로젝트가 늦어진다는 이유 때문입니다.

이것이 프로그래머가 주어진 문제를 다 해결하려는 본능을 누르고 적절한 협업을 해야하는 이유입니다.

Similar Posts:
    None Found

Post a Comment

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.